연혁

1052년 당시의 최고 권력자인 간파쿠 후지와라노 요리미치가 부친 미치나가로부터 물려받은 별장을 절로 개축하여 세운 것이 뵤도인의 유래입니다. 1052년은 불법의 가르침이 쇠퇴해가는 말세가 시작되는 해로 여겨져 말법사상이 귀족과 승려들의 관심을 끌면서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정토신앙이 사회 각층에 널리 유행하던 때였습니다. 그 이듬 해인 1053년에는 아미타불당(봉황당)이 낙성되었고, 당 내부에는 헤이안 시대의 대표적인 불사였던 조초가 제작한 8척(2.43m) 크기의 아미타여래 좌상이 안치되어 있어 화려함이 극치를 이루었다고 합니다. 약 1000년 전에 건립된 건축물과 불상이 오늘날에 전해져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뵤도인의 문화재

·국보 봉황당(중당·좌우 회랑·미회랑) 4동
목조 아미타여래 좌상 1구
목조 운중공양보살상 52구
목조 닫집 1개
금동 봉황 1쌍
범종 1개
봉황당 여닫이문 그림·벽화 14면
·중요문화재 관음당 1동
목조 11면 관음입상 1구
조도인 요린안 서원 1동
·사적 명승 뵤도인 정원

아미타여래 좌상

높이 277.2cm
이마까지의 높이 242.3cm
목조, 옻칠

봉황당의 본존 아미타여래 좌상은 일본의 불상 작가를 대표하는 불사였던 조초가 헤이안 시대 후기인 1053년에 제작한 불상입니다. 그 구조는 일본만의 독자적인 기술인 여러개의 나무 조각을 조합하여 하나로 짜맞추는 기법입니다. 또한 표현방식도 일본의 독특한 양식으로 만든 점을 들 수 있습니다. 볼이 두툼하여 복스럽게 생긴 얼굴. 약간 밑으로 내려 뜬 큰 눈으로 참배자를 조용히 응시하는 그 표정은 한없이 자비로운 표정을 보여줍니다. 가슴을 약간 오그려 구부린 자세는 자연스럽게 보이며, 그 어디를 보더라도 굳은 표정이 감도는 긴장감은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운중공양보살상(전체)

목조, 채색·옻칠·금은박

봉황당 중당 내부의 중인방 위의 좁은 벽에 나란히 걸려 있는 52구의 보살상. 이 많은 보살상도 조초 공방에서 1053년에 제작한 것입니다. 남북으로 역‘ㄷ’자형으로 아미타여래를 보호하듯이 둘러서 있습니다. 남북으로 절반씩 나뉘어 걸려 있으며 각 보살상에는 남북 1호에서 26호까지 번호가 매겨져 있습니다. 각 보살상에는 모두 원형의 두광이 달려 있고 구름을 타고 하늘을 나는 비천상의 모습으로 각양각색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5구는 비구형(승려 모습)이고 그 외는 보살상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각 보살상은 갖가지 악기를 연주하거나 춤을 추는 모습, 또는 불구를 들고 있거나 합장하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운중공양보살상 비천상

·남20호

오른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정면을 향해 서서 춤을 추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굳은 표정을 하고 있으나 허리를 약간 옆으로 틀고 춤을 추는 아리따운 자태는 헤이안 시대 후기의 미의식을 엿볼 수 있습니다.

·북9호

좌우로 솟아오르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서서 춤을 추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양손으로 천의의 옷자락을 잡고 허리를 약간 왼쪽으로 틀고 오른발 끝을 치켜세우고 있습니다. 음악반주에 맞춰서 흥겹게 춤 추는 모습이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운중공양보살상 악기

·남4호

오른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왼쪽을 향해 앉아 왼손에 종, 오른손에 채를 들고 있습니다. 복스럽게 두툼한 몸체가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작품입니다.

·남21호

오른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서 정면을 향해 앉아 생황을 연주하는 모습입니다. 약간 다부진 체형을 하고 있습니다.

·남1호

왼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무릎을 꿇고 양손에 박판을 들고 있습니다. 복스러운 볼과 또렷한 눈과 코, 도톰한 입술 등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기고 있습니다.

운중공양보살상 불구

·남3호

왼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앉아 화만을 들고 있습니다. 눈, 입 등이 얼굴 가운데로 약간 치우친 특징있는 용모입니다.

·남10호

왼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정면을 향해 앉아 있는데 아무 것도 들고 있지 않습니다. 얼굴표면이 거칠어져 있는 것이 약간 아쉽지만 어려운 자세를 어느 각도에서 보아도 어색한 모습이 없는 기량을 보여주는 표정은 일품입니다.

·남2호

왼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 놓인 연화좌에 앉아 닫집을 들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표정이 또렷하지 않고 어렴풋한 표정은 보는 이로 하여금 명상에 잠기게 합니다.

·북25호

왼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서 오른쪽 무릎을 세우고 왼쪽 무릎을 꿇어앉아 왼쪽 손바닥 위에 연화좌를 올려 놓고 오른손으로 살짝 받치고 있습니다. 그 수려한 자태는 여러 보살상 중에서 가장 돋보입니다.

운중공양보살상(승려 모습)

남12호

승려의 모습으로 왼쪽으로 나부끼는 구름 위에서 정면을 향해 앉아 옷자락으로 덮은 양손을 합장한 모습입니다.
옷자락의 일부에 금은박 무늬가 남아있습니다.